탱탱함이 살아있는 오리지널 풍천장어



변산반도 여행을 하기 전, 뭘 먹을지 이것저것 찾아보던 중 우리가 흔히 들어왔던

풍천장어가 전라북도 고창에서 잡히는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한번 맛을 보고자 했으나 고창의 위치가 목적지인 변산반도보다 더 멀어서

깔끔하게 포기를 했었습니다.


그런데 차로 여기저기 이동을 하던 중 전봇대에 붙은 곰소 일번가 광고를 보게 되었습니다.

풍천장어 1Kg에 4.5만원.

이정도면 설사 풍천장어가 아니라고 해도 먹을만한 가격대다 싶어서 방문을 해보았습니다.



<위치 / 가는 방법>

곰소 일번가는 변산반도 아랫쪽에 위치한 곰소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곰소 일번가 근처가 옛날에는 번화한 횟집 거리였던 것 같은데 지금은 많이 쇠퇴되어

많은 가게들이 비어 있습니다.

그러나 네비를 보고 잘 찾아가시면 어렵지 않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전경>

밖에서 본 곰소일번가 간판입니다.


옛날에는 꽤나 번화했을 것 같은 횟집 거리였을 것 같은데 많이 쇠퇴한 모습입니다.


메뉴와 가격이 나와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 장어들이 수족관에 가득합니다.



<실내>

홀이 2개가 있습니다.

하나의 홀은 이미 단체 관광객들로 꽉 차있어서 저희 부부는 한가로운 홀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일반 테이블보다 약간 높이가 낮은 테이블들이 여러개 배치되어 있으며 천장에는 환풍기가 여러대 있어

사람이 많아도 환기는 문제 없을 듯 합니다.


장어 맛있게 굽는 방법이라고 하네요.

손질된 장어를 덩어리로 주시므로 셀프로 맛있게 구워드시면 됩니다.


기본 상차림입니다.

부추와 양파가 함께 담겨있는 것이 야채 소스입니다.

상큼해서 기름진 장어와 함께 먹기에 딱입니다.

(주인 아저씨 말로는 저 맛을 내기까지 1년 동안 시간이 걸렸다고 합니다)

매실 장아찌는 주인 아주머니가 직접 담그셨다고 하는데 이것도 상큼하게 입맛을 정리해줍니다.

역시 전라도답게 밑반찬들도 맛있습니다.


숯을 넣어주십니다.

야자수 숯이라고 하는데 화력이 1시간 동안 간다고 합니다.



<음식>

손질된 장어가 나왔습니다.

1키로에 4조각이 나오네요.

먼저 소금을 넉넉하게 뿌려줍니다.


가이드에 나온대로 껍질이 아랫쪽으로 가도록 해서 먼저 구워줍니다.


껍질이 위로 오게 뒤집어 주고......


타지 않게 잘 뒤집어가며 구워줍니다.


드디어 마지막 단계, 잘게 잘라서 옆으로 구워줍니다.


맛있게 익어가는 장어.

참고로 주인 아저씨 말에 따르면 풍천장어의 고향인 전라북도 고창은 변산반도와 바다를 가운데 두고

건너편에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고로 새끼 실장어를 잡는 곳은 고창이나 변산이나 같다고 하니.....저는 풍천장어를 먹은 셈 치려고 합니다.


이제 먹을때가 됐네요.

어지간하면 장어는 다 맛있지만 여기 장어의 특징은 살이 아주 탱글탱글합니다.

이런 느낌은 처음 받았는데 일단 입에 넣어서 씹으면 살의 탱탱함이 바로 느껴집니다.

싱싱한 느낌이 들어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공기밥을 시키면 같이 나오는 시래기국이 정말 맛있습니다.

저는 강력 추천합니다.



<개인적인 평가>


- 좋은 점

1. 탱탱한 식감의 신선한 느낌이 팍팍 드는 장어

2. 가격이 저렴함(1Kg에 4.5만원) - 남녀 2명이 먹으면 배부름


- 아쉬운 점

1. 가게가 위치한 동네가 약간 쇠퇴한 느낌이라 후줄근함이 느껴질 수 있음


- 총평 : 변산반도 여행 시 고창을 방문하지 않고 탱탱한 풍천장어를 먹고싶으면 갈만한 집.



그럼 이것으로 변산반도 장어 맛집 변산 곰소 일번가 후기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부안군 진서면 곰소리 788 | 곰소일번가풍천장어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