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문구는 핏빗 알타(Fitbit Alta)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는 헤드라인입니다.

미밴드1을 한달 넘는 시간동안 열심히 차다가 결국 방치한 경험이 있는 입장에서

위의 광고 문구는 제게 "설마?????"였습니다.

그러나 일주일동안 사용한 지금 시점의 제 생각은 아래와 같습니다.


Fitbit이 제공하는 최고의 가치는 동기 부여가 맞다!!!



지난주에 핏빗 알타(Fitbit Alta)를 구입하고 딱 일주일동안 사용하였습니다.

그동안 사용하면서 느꼈던 점들을 추가로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 핏빗 알타(Fitbit Alta) 개봉기 : http://lifeisb.tistory.com/category/Stuff%20Review

※ 핏빗 알타(Fitbit Alta) 홈페이지 : https://www.fitbit.com/kr/alta#night-day





<기능적 부분>

1. 배터리

시계 겸용으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구입 시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 배터리 지속시간입니다.

그러나 핏빗 알타(Fitbit Alta)의 배터리 지속시간은 아래와 같으며 기대를 크게 상회합니다.

- 사용 시간 : 6/21(화) 오후 8시 ~ 6/27(월) 오후 10시 (1주일)

- 배터리 소모량 : 사진 참조 (약 25% 정도 남은 것으로 보이며 단순 계산 시 하루에 약 10% 소모)


2. 가독성

대낯에 직사광선 아래서는 어느정도 주의를 기울여야 보입니다.

그러나 못봐줄 정도는 아니며 실내에서 많은 시간을 보이는 직장인의 입장에서는 전혀 문제 없습니다.


3. 사용성

시계를 보는 동작을 했을 때 자동으로 시계를 켜주는 기능, 더블탭 했을때 기능을 넘기는 기능 등은

특별한 문제 없이 잘 작동됩니다. 가끔 시계 보는 동작에서 켜지지 않을 때가 있으나 빈도가 매우 낮기에

크게 문제될 것은 없어 보입니다.


4. 우려스러운 부분

디스플레이 부분이 아무리봐도 일반 플라스틱이라 사용하면서 기스가 날 확률이 높아 보입니다.

제 일반 시계는 사파이어 글라스가 탑재된 모델이라 전혀 신경쓰지 않았지만 오래 사용시 생활기스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임시방편으로 스카치테이프를 보호필름처럼 씌울까 고민중입니다.....)


5. 기타

이외의 만듦새, 피부의 자극, 착용감 언급할 것이 특별히 없을 정도로 준수하므로 특별히 설명하지 않겠습니다.




<App 부분>


최신 Fitness 밴드답게 여러가지 정보를 보기 쉽게 App으로 제공해 줍니다.

제공하는 주요 정보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App 구동 시 맨 처음 접하는 대시보드 화면입니다.

전체적인 측정값들을 보여줍니다.

App 구동 시 착용하고 있는 핏빗 장비와 자동으로 동기화를 진행합니다.


기본적인 걸음 수 입니다.

매일 10,000보를 기준으로 얼마나 걸었는지를 평가해주며, 하루에 걸은 걸음이 10,000보를 넘으면

진동과 함께 불꽃놀이를 화면에 띄워줍니다.

별거 아닌 것 같은데 그 경험을 하고싶어서 자꾸 걷게 됩니다.

여담으로 제 출근 시 걸음수는 10,000걸음을 채우지 못하게 될 것 같아 걱정이 됩니다.....


시간당 활동량입니다.

최소한의 운동량 유지를 위해 매 시간마다 최소 250보는 걷도록 핏빗이 채근합니다.

1시간 정도 책상에서 일을 하다보면 걸으라는 메시지와 함께 진동이 울립니다.

제 경우 사무실을 크게 한바퀴 걸으니 250보가 나와서 매시간 한번씩 사무실 산책을 하고 있습니다.


칼로리 측정 화면입니다.

걸은 거리를 기준으로 소모한 칼로리를 계산해줍니다.


일정량 이상의 운동을 한 시간을 측정하여 줍니다.

제 경우 퇴근길에 사무실~지하철을 10분 정도 걷는 것이 대부분의 시간을 차지할 것 같네요.


재미난 기능중에 하나인 수면시간 측정입니다.

내가 언제부터 언제까지 잤는지, 잠시 깬 시간은 언제인지, 뒤척인 시간은 언제인지 등을 측정합니다.

별도로 수면 시작과 끝을 설정하지 않는데도 꽤 정확하게 측정이 되어 신기합니다.

그리고 목표하는 수면시간을 설정하고 수면시간 30분 전에 수면준비를 하라는 알림을 울리게 할 수 있습니다.

소소하지만 신경을 많이 썼다고 생각되는 부분입니다.


위에서 언급했던 상세 수면 내역입니다.




<동기부여 부분>


이번에 핏빗을 사용하면서 가장 놀랐던 부분이 동기부여에 대한 부분입니다.

저는 스포츠에 있어서는 승부욕이 강한 편인데 핏빗 App에서는 친구들과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장을 제공하여 동기를 부여하고 여기에서 오는 성취감을 맛볼 수 있도록 구성해 놓았습니다.

생각보다 이 동기부여가 강력하여 걷는 것을 즐겁게 만듭니다.


친구들과 주중(월~금요일) 동안 누가 많이 걷는지 경쟁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친구들과 하루 동안 누가 많이 걷는지 경쟁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친구들과 주말(토~일요일) 동안 누가 많이 걷는지 경쟁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런식으로 몇가지 템플릿을 제공하기 때문에 간편하게, 수시로 동기부여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이 앱의 핵심입니다.

친구들과 챌린지를 하면서 각자가 현재 얼마만큼의 진척을 보이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파악이 가능해서

친구보다 뒤지고 있으면 조금이라도 더 걸어서 역전하고 싶게 만듭니다.

서로 약을 올리거나 격려를 하면서 목표 달성을 위해 독려하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그리고 순위가 뒤집힌다거나 역전을 당할 것 같은 순간에는 푸쉬로 알려주어 순위를 유지하게끔

도와주기 때문에 각자 자기의 자리에서도 박진감 넘치는 경쟁을 즐길 수 있습니다.


한번에 하나의 챌린지에만 참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여러명의 친구와 여러개의 챌린지를

동시에 진행할 수도 있습니다.


내가 등록한 친구들이 최근 얼마나 열심히 걷고 있는지 모니터링 가능합니다.




<총평>

1. 기능

   - 장점 : 훌륭한 배터리 (제 사용 패턴에서는 10일정도 사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괜찮은 만듦새와 착용감

              기능들이 잘 작동함

   - 단점 : 기스나기 쉬울 것으로 보이는 디스플레이


2. 동기부여

   - 친구들과의 챌린지 진행 및 실시간 진척상황 확인은 생각보다 큰 동기부여가 됩니다.

   - 핏빗을 함께 구매하여 경쟁할 친구들이 있고 승부욕이 강한 사람에게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 경쟁 없이 혼자 악세사리로 차고 다닌다면 기존에 사용하던 미밴드1과 같이 한달 뒤에는 서랍으로

     들어갈 것 같습니다.

     



이것으로 핏빗 알타(Fitbit Alta) 1주일 사용기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 혹시라도 핏빗 제품군 중 핏빗 블레이즈(fitbit blaze) 제품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친구가 운영하는

   블로그에서 정보를 확인해 보세요 : http://dojason.com/5

  1. 제이슨을 하다 2016.06.28 08:06 신고

    엄청 잘 활용하고 있는듯?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