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운 오징어물회를 원하신다면 장안횟집으로 가보세요~



강릉 맛집을 이것저것 찾다보니 오징어 물회로 유명한 곳이 있어 방문해 보았습니다.

저는 오징어나 떡처럼 질기거나 많이 씹어야 하는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징어 물회란 음식이 별로 땡기지는 않았으나 소개하는 블로거들이 '부드럽다', '인생 물회다' 등으로

소개를 하길래 한번 속아보자는 마음으로 도전하였습니다. 



<위치 / 가는 방법>

장안횟집은 강릉시내에서 북쪽으로 좀 올라간 사천면이라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네비에 장안횟집으로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별도의 주차장은 마련되어 있지 않으며 길을 따라서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으므로 빈곳에 대시면 됩니다.

성수기에는 차들이 빼곡하게 들어차 있으므로 도착하지 않았더라도 자리가 보이면 얼른 주차를 하고

걸어서 이동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전경>

12시 조금 넘어서 도착을 했는데 사람들이 이미 많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는 오징어가 다 떨어져서 오징어가 배달될 때까지 30분 정도 기다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타이밍이 맞지 않을때는 약간의 대기가 발생할 수 있음을 감안하셔야 하겠습니다.

대기할 때는 앞에 있는 명단에 이름을 적어놓으면 되며 식당 내부가 생각보다 크기 때문에 회전이 빠른 편입니다.



<메뉴 및 가격>

물회가 메인 메뉴이며 물회의 재료는 시점에 따라 바뀌는 것 같습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는 오징어와 전복만 가능하다고 되어 있는데 다른 블로거들의 포스팅을 보면

생선 물회가 제공되는 때도 있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손님들은 물회를 주문하고 일부는 우럭미역국을 주문하는 모습이었는데

날이 더워서 물회만 2개 주문을 하였습니다.

가격은 15,000원으로 저렴한 편은 아닙니다.


주문서에는 메뉴판에 보이지 않던 생선 재료들이 보입니다.



<음식>

오징어 물회 한상 차림입니다 (15,000원)

특별한 것은 없으며 오징어 물회를 시키더라도 우럭미역국 한그릇이 같이 나옵니다 (우럭 건더기는 없음)



다른 블로거들이 얘기한 것처럼 오징어는 매우 부드러우며 국물은 적당히 자극적입니다.

오징어가 부드럽다고 해서 전체가 술술 넘어가도록 부드럽지는 않으며 질긴 부위는 질깁니다.

일부 질긴 부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부드러워 먹기가 좋습니다.

물회를 처음 먹어보는 와이프는 매우 만족스럽게 먹네요.



의외로 맛있었던 우럭미역국입니다.

아주 오래 끓인 듯 맛이 진하고 미역이 부드럽습니다.

살짝 짠 감은 있으나 개인적으로 메인 요리인 오징어물회보다 우럭미역국이 더 맛있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다음번에 오면 우럭살이 들어있는 정식 버전을 시켜먹어보고 싶습니다.



여느 물회와 마찬가지로 오징어를 다 건져먹고 난 후에는 공기밥을 반정도 말아 먹었습니다.

보통의 물회는 얼음이 동동 떠있을 정도로 차가워 밥을 말면 밥알이 꼬들꼬들해지는데

여기 물회의 육수는 많이 차지않아 그런 느낌은 없네요.

많이 짜거나 맵지않아 밥 말어먹기도 괜찮습니다.



반공기의 밥은 물회 육수에 말아먹고 남은 반은 우럭미역국과 먹어봅니다.

맛있는 미역국이라 밥이 순식간에 넘어갑니다.



밥한톨 남기지 않고 초토화된 밥상입니다.



<개인적인 평가>

- 좋은 점

1. 부드러운 오징어와 너무 자극적이지 않은 육수

2. 의외로 너무 맛있었던 사이드메뉴 우럭미역국

3. 가게 규모가 커서 테이블 회전이 빠름


- 아쉬운 점

1. 분명히 맛있는 물회지만 일부 포스팅의 표현처럼 '인생 물회'가 될만한 맛인지는 모르겠음

2. 타이밍을 잘못 맞추면 오징어가 모자라 기다려야 할 수 있음

3. 성수기에는 주차가 어려울 수 있음


- 총평 : 강릉 여행에서 시원한 물회와 맛있는 미역국을 먹고 싶다면 한번쯤 방문해볼만한 곳



그럼 이것으로 강릉 오징어물회 맛집 장안횟집 방문 후기를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강릉시 사천면 사천진리 86-64 | 장안회집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